[카지노 도서] 카지노 묵시록_636


과거 석탄이 산업화의 상징이던 시절 운탄고도는 석탄가루로 바닥이 시커멓게 덮였었다.

지금은 카지노 리조트와 골프장 스키장, 등산코스로 이어지는 하늘 길로 다시 태어났다.

백두대간의 허리를 감도는 운탄고도는 하늘과 가까워 더 없이 아름답지만

또 다른 의미에서 하늘로 떠난 사람들의 넋이 바람으로 떠도는 곳이라 숙연한 길이다.

탄광사고와 진폐증으로 세상을 등진 광부들과 카지노 도박으로 패가망신한 뒤

목숨을 끊은 사람들의 아프고 쓰라린 시연을 운탄고도는 말없이 지켜보았으리라.

오청준 박사의 영결식은 장례절차 없이 카지노 호텔 입구의 석탄회관 마당에서 거행됐다.

널리 알리지 말고 사망과 동시에 화장한 뒤 운탄고도에 뼛가루를 뿌려달라고 오 박사는 유언을 남겼다.

그러나 체리가 대필한 카지노 라이프 카페의 마지막 인사를 접한 회원들이 가만있지 않았다.

오 박사의 유서와도 같은 그 칼럼에 무려 8천 개의 조문 댓글이 달렸고,

카페 운영진은 공식적으로 카페 장()을 알렸다.

카페가 상주를 맡아 오 박사를 떠나보내는 모든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나섰다.

마카오에서 급히 날아온 통나무집 멤버들과 체리가 상복을 입고 유골함 주위에 배석했다.

카페 운영진은 추모 휘장과 리본을 준비했다.

이른 새벽부터 카페의 공지를 확인하고 카지노 라이프 회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들었다.

주차 공간이 부족해서 석탄회관 주변의 모든 도로의 갓길에 차들이 성냥갑처럼 켜켜이 쌓였고,

검은 옷을 입고 모인 회원들의 숫자를 운영진이 확인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많았다.

카지노에서도 대형 화환을 보내왔다.

 



클릭 ▶▶▶ 사이트 바로가기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